13살 연하와 결혼 김건모

| 기사입력 2019/10/31 [12:03]

13살 연하와 결혼 김건모

| 입력 : 2019/10/31 [12:03]

 

 



 

 

/조준현기자 jhcho@hankooke.com

 

쉰이 넘도록 '미운 우리 새끼'던 국민가수 김건모(51)가 장가를 간다. 피앙세는 유명 원로 작곡가 겸 목사 장욱조의 딸인 피아니스트 겸 작·편곡가 장지연(38) 씨로 단아한 미모의 재원이다.

 

지난 5월 말 지인 소개로 만났다는 두 사람은 5개월 만인 이달 말 상견례를 하고, 내년 1월 30일 양가 50명씩을 초대한 스몰웨딩을 약속했다. 올봄 둘은 만남이 갑작스레 이뤄졌다.

 

SBS TV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반백살'이 되도록 '어른아이'처럼 싱글 라이프를 즐기던 김건모가 만난 지 8개월 만에 화촉을 밝힌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에선 축하 글이 쏟아졌다.

 

1981년생인 장씨는 예원중학교와 서울예술고등학교를 거쳐 미국 버클리음대 컨템퍼러리 라이팅&프로덕션(Contemporary Writing&Production)과를 졸업했다. 이후 이화여자대학교 공연예술대학원에서 석사, 상명대학교 뉴미디어음악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1년 자작곡을 담은 앨범을 냈고, 현재 정화예술대 등 여러 대학 겸임교수로 출강한다.

 

장씨의 아버지이자 김건모 장인은 유명 원로 작곡가 겸 목사 장욱조다. 장욱조는 조용필의 '상처', 이미자의 45주년 곡 '내 영혼 노래가 되어', 나훈아의 5월 '벗2' 앨범곡 '꽃당신', 조경수의 '잊지는 못할 거야', 태진아의 '떠나가지 마'와 '망설이는 마음', 유미리의 '젊음의 노트' 등 시대를 아울러 히트곡을 만들었다. 이미자의 50주년 곡 '내 삶의 이유 있음은'은 딸 장지연 씨와 공동 작곡했다.

 

이들 예비 부부 모습은 '미운 우리 새끼'에서도 방송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들의 결혼을 소원하던 김건모 어머니 이선미 씨도 크게 기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992년 1집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로 데뷔한 김건모는 1995년 3집 '잘못된 만남'으로 국민적인 밀리언셀러 가수로 등극했다. '아름다운 이별', '핑계',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혼자만의 사랑', '서울의 달', '어제보다 슬픈 오늘' 등 다량의 히트곡이 있다.

 

그중 330만장이 팔린 3집은 지난 6월 방탄소년단이 기록을 깨기 전까지 한국 최다 음반 판매 기록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