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3분기 매출 3천517억원, 영업이익 220억원...페이코 거래액 1조5천억원 돌파

이코노미한국 | 기사입력 2019/11/08 [18:35]

NHN, 3분기 매출 3천517억원, 영업이익 220억원...페이코 거래액 1조5천억원 돌파

이코노미한국 | 입력 : 2019/11/08 [18:35]

 

 



 

/이지형기자jhlee@hankooke.com

 

NHN은 올해 3분기 매출 3천517억원, 영업이익 220억원을 올렸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 1% 늘어난 것이다.

 

사업분야 별로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2% 감소한 988억원을 기록했다. '라인디즈니 쯔무쯔무'와 웹보드 게임 매출은 늘었지만 일본 NHN한게임 매각 영향으로 PC 온라인 게임 매출이 줄었기 때문이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국내 48%, 해외 52%다.

 

결제 및 광고 매출은 122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9% 줄었다. 이중 페이코 서비스는 월간 이용자 400만명을 넘어서며 지속 성장하고 있다. 페이코 거래규모는 전년동기 대비 약 30% 늘어 지난 3분기 1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10월 누적 기준으로 2018년 연간 거래 규모를 넘었다. 오프라인 결제 비중이 10%까지 늘면서 성장을 이끌었다. 다만 페이코의 성장에도 인크로스 매각으로 연결 실적이 제외되면서 전체 매출은 감소했다.

 

콘텐츠와 커머스 부문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각각 11.3%, 24.8% 늘었다. 콘텐츠 부문은 웹툰 코미코의 안정적 성장과 위즈덤하우스의 신규 편입 효과로 44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커머스는 고도몰의 안정적 매출 증가와 에이컴메이트 B2B 사업의 지속 성장 속에 NHN글로벌 매출이 늘면서 매출 522억원을 기록했다.

 

토스트 클라우드 서비스를 운영하는 기술 부문은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기술부문 매출은 31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4.9% 증가했다. 토스트 클라우드의 금융, 공공기관 대상 사업 확대와 NHN테코러스의 글로벌 제품 판매 수익이 늘었기 때문이다.

 

정우진 대표는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콜(회의통화)에서 "높은 재사용율과 오프라인 시장규모를 감안할 때 페이코의 빠른 성장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며 "2020년에는 연간 손익분기점(BEP) 달성이 가능하도록 사업전략을 수립해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게임 부문에서는 고스톱·포커 등 기존 웹보드 게임이 선전한 가운데 일본 자회사 NHN플레이아트가 개발한 '컴파스'가 중국에서 판호(版號·게임영업 허가)를 받고 이달 20일 정식 출시된다.

 

정 대표는 "모바일 게임 사업 확대를 위해 기존 주력게임의 지속적인 업데이트 및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오프라인 결제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페이코를 중심으로 콘텐츠와 커머스, 기술 부문이 고르게 성장할 수 있는 안정적인 사업환경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