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올해 韓서 가장 사랑받은 넷플릭스 작품”...넷플릭스 공개

이코노미한국 | 기사입력 2019/12/30 [14:22]

“`킹덤` 올해 韓서 가장 사랑받은 넷플릭스 작품”...넷플릭스 공개

이코노미한국 | 입력 : 2019/12/30 [14:22]

 



 

/라정희기자 jhla@hankooke.com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기업 넷플릭스가 올해 한국에서 가장 인기를 끌었던 작품 10가지(사진)를 30일 공개했다.

 

내년 3월 두 번째 시즌 공개를 앞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이 올해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은 작품으로 꼽혔다.

 

아울러 '좋아하면 울리는',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페르소나', '동백꽃 필 무렵', '배가본드', '사랑의 불시착' 등 넷플릭스를 타고 전 세계로 스트리밍되는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 콘텐츠들이 10선에 포함됐다.

 

서울에서 이뤄진 '월드 프리미어' 행사로 큰 관심을 받은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의 액션 블록버스터 '6 언더그라운드', 전 세계에 레트로 열풍을 불러일으킨 '기묘한 이야기 3', 헨리 카빌 주연의 판타지 시리즈 '위쳐'도 올해를 뜨겁게 달군 인기작으로 선정됐다.

 

넷플릭스는 "국경, 주제, 장르를 뛰어넘은 각양각색 콘텐츠가 한국 넷플릭스 시청자들로부터 사랑받았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올 한해 인기 있었던 다큐멘터리 작품 10선도 공개됐다.

 

서울을 포함한 아시아 9개 도시의 먹거리를 다룬 '길 위의 셰프들'을 비롯해 '더 셰프 쇼', '풍미 원산지' 등의 음식 관련 콘텐츠가 강세를 보였다. 특히 '길 위의 셰프들'은 서울 광장시장을 외국인 필수 관광지 중 하나로 올려놓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더불어 '10대 사건으로 보는 제2차 세계대전', '우리의 지구', '비욘세의 홈커밍', 'F1, 본능의 질주', '인사이드 빌 게이츠' 등 역사, 자연, 음악, 스포츠, 그리고 기술과 같은 주제를 깊이 있게 작품들도 인기를 얻었다.

 

'2019년 한국이 사랑한 작품들'은 넷플릭스 한국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instagram.com/netflixkr)에 게재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