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극장 관객 2억 2천만 명 돌파... ‘역대 최고’

이코노미한국 | 기사입력 2019/12/29 [14:32]

올해 극장 관객 2억 2천만 명 돌파... ‘역대 최고’

이코노미한국 | 입력 : 2019/12/29 [14:32]

 

 



/조영소기자 yscho@ hankooke.com

 

올해 극장 관객이 2억2천만명을 넘어서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올해 1월1일부터 12월28일까지 누적 관객은 약 2억2천463만명을 기록했다.

 

이 추세라면 이달 말까지 2억2천600만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종전까지 역대 최다 관객은 2017년의 2억1천987만명이었다.

 

극장 관객은 2013년 처음으로 2억명대로 올라선 뒤 지난해(2억1천638만명)까지 6년째 2억1천만명대였다.

 

올해 연간 관객 수가 작년보다 1천만명 가까이 늘어난 것은 '극한직업'(1천626만명, 사진)을 필두로 '어벤져스: 엔드게임'(1천393만명), '겨울왕국2'(1천319만명), '알라딘'(1천255만명), '기생충'(1천8만명)까지 1천만 영화가 5편이나 나온 덕분이다.

 

전체 관객은 늘었지만, 흥행 상위 영화 10편이 전체 관객의 45%를 싹쓸이하는 부작용도 많았다. 스크린 독과점으로 인한 흥행 양극화와 중박 영화 실종 등 국내 영화계 고질적인 문제점은 심화했다는 게 영화계 대체적인 분석이다.

 

연간 한국 영화 점유율은 50.4%를 기록했다.

 

다만 12월 점유율은 49.1%로 아직 절반을 넘지 못했다. 12월은 한국 영화가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달이다. 지난해 12월에는 '마약왕' '스윙키즈' 'PMC:더 벙커' 등이 흥행에 실패하면서 한국 영화 점유율(46.1%)이 7년 만에 외화 점유율을 밑돌았다. 올해는 '겨울왕국2'와 맞대결을 피하려 한국 영화들이 이달 중순 이후로 개봉 일을 잡으면서 점유율을 많이 끌어올리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영화 관객 수는 216만8천856명(점유율 1.0%)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305만5천373명(1.4%)보다 88만명가량 줄어든 수치다. 한일 갈등으로 인한 일본 영화 보이콧 움직임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