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타다는 일자리에 대한 사회적 책임 진지하게 고민"

이코노미한국 | 기사입력 2020/01/08 [15:40]

이재웅 "타다는 일자리에 대한 사회적 책임 진지하게 고민"

이코노미한국 | 입력 : 2020/01/08 [15:40]

 

 

 



 

/이태희기자 thlee@hankooke.com

 

쏘카 이재웅(사진) 대표는 8일 "타다는 일자리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인공지능(AI) 시대 선도적 일자리 모델을 만들어 보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타다는) 1년 만에 기존 대리기사나 택시기사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었고, 해외 모빌리티업체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었다고 자부할 수 있지만 여전히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선 갈 길이 멀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 대표는 또 "운전을 하지 않고도 카셰어링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승용차 소유를 대체해보자는 것이 타다의 목표"라면서 "택시 시장으로 들어가 개인택시나 법인택시와 경쟁할 생각은 없다. 오히려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택시와 나누고 상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I 시대에 변하는 일자리에 대한 고민도 많다"면서 "특히 일자리 관련 법과 제도는 변화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어 우리 사회가 머리를 맞대고 사회적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