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0 돌파에...국내 57개 증권사도 '돈방석', 1분기 순익 '3조' 육박

이코노미한국 | 기사입력 2021/06/03 [13:06]

코스피 3,000 돌파에...국내 57개 증권사도 '돈방석', 1분기 순익 '3조' 육박

이코노미한국 | 입력 : 2021/06/03 [13:06]

 

 

/정승양 선임기자 code1@hankooke.com

국내 증권사들의 올해 1분기 순이익이 3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해 3분기 기록했던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 21687억원보다 8천억원 이상 늘어난 수치다. 증시활황의 영향으로 수수료수익과 자기매매손익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은 증권사 57곳의 1분기 당기순이익이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인 29888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전 분기보다 113.2% 증가한 것으로, 종전 최대치인 작년 3분기(21565억원)보다도 38.6% 늘어난 수준이다.

1분기 중 증권사들의 자기자본순이익률(ROE) 4.4%(연 환산 17.4%)로 작년 동기보다 3.5%포인트 올랐다.

금감원은 "작년부터 이어진 주식시장 활황 등의 영향으로 증권사 순이익 규모가 지속해서 커졌다"고 설명했다.

'·서학 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의 주식 투자 열풍은 고스란히 증권사 수탁 수수료 확대로 이어졌다.

1분기 증권사의 수탁 수수료 수익은 25216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36.1%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유가증권시장 수탁 수수료(1338억원) 39.1% 늘었고, 해외주식 등 외화증권 수탁수수료(2818억원) 85.6% 증가했다.

유가증권 거래대금이 작년 4분기 890조원에서 1분기에 1183조원으로 32.9% 늘고, 외화증권 결제금액도 같은 기간 899억달러에서 1576억달러로 75.3% 급증한 영향이다.

투자은행(IB) 부문 수수료(1273억원)와 자산관리 부문 수수료(3319억원)은 각각 5.5%, 20.9% 증가했다. 증권사들의 전체 수수료 수익은 45479억원 수준이다.

증권사가 자기자본으로 주식·채권·파생상품 등을 매매해 거둬들인 자기매매손익(1818억원)도 전 분기보다 59.8% 늘었다. 기타자산손익(15610억원) 2.4% 증가했다.

수수료 수익 등이 증가한 반면 수수료 비용, 전체 조달자금 이자 비용 등은 줄었다. 기타손익은 -953억원으로 전 분기(-3291억원)보다 손해 폭이 크게 개선됐다.

1분기 증권사들이 지출한 판매관리비는 3851억원으로 작년 4분기보다 7.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감원 관계자는증권사 순이익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주식시장 활황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코로나19, 미국의 인플레이션 우려 등 대내외 불확실성도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대내외 잠재 리스크 요인이 증권사 수익성과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