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칸 영화제 10번째 초청…한재림 '비상선언'도

이코노미한국 | 기사입력 2021/06/04 [09:24]

홍상수, 칸 영화제 10번째 초청…한재림 '비상선언'도

이코노미한국 | 입력 : 2021/06/04 [09:24]

 

 



 

/조준현기자 jhcho@hankooke.com

한재림 감독의 재난 영화 '비상선언'과 홍상수 감독의 신작 '당신 얼굴 앞에서'가 제74회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3(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달 열리는 영화제의 공식 초청작을 발표했다. 올해 칸영화제는 다음 달 6일부터 17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지 칸에서 열린다.

'비상선언'은 비경쟁 부문에, '당신 얼굴 앞에서'는 올해 신설된 칸 프리미어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경쟁 부문에 한국 영화는 포함되지 않았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등이 출연한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 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재난 영화다.

티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은 "'비상선언'은 장르성이 매우 돋보이는 작품이다. 완벽한 장르 영화라고 할 수 있다"고 초청 이유를 설명했다.

한재림 감독은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금, 영화 '비상선언'으로 희망과 위로를 드리고자 했던 마음이 모두에게 전해지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 경쟁 부문에는 개막작인 레오스 카락스 감독의 신작 '아네트'를 비롯해 24편이 올랐다.

숀 펜 감독의 '플래그 데이',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드라이브 마이 카', 자크 오디아르 감독의 '파리 13', 웨스 앤더슨 감독의 '프렌치 디스패치', 숀 베이커 감독의 '레드 로켓', 난니 모레티 감독의 '트레 피아니' 등이 황금종려상을 놓고 겨룬다.

올해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은 스파이크 리 감독이다.

한국 영화는 2016년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부터 2017년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 2018년 이창동 감독의 '버닝', 2019년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까지 4년 연속 경쟁 부문에 진출한 바 있다.

영화제가 열리지 않은 지난해에는 연상호 감독의 '반도'와 임상수 감독의 '헤븐:행복의 나라로'가 공식 초청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 많이 본 기사